언론보도

언론보도

”독도교육 내실화해야”…일본 교과서 왜곡 대응 심포지엄 열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4-06 17:05 조회2,615회 댓글0건

본문

경북도가 일본 정부의 교과서 왜곡에 대응해 독도교육의 발전적 방향을 모색하는 전문가 토론회를 가졌다.  

경북도는 5일 오후 2시 포항 남구 지곡동 환동해지역본부에서 ‘한국과 일본의 미래세대 독도교육 현황과 개선 방안’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일본 정부가 고교 학습지도요령을 개정하고 독도의 일본 영유권 교육을 강화하자 이에 대응해 국내 독도교육의 발전적인 방향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주제발표자인 동북아역사재단 남상구 박사는 “일본 정부가 지난 해 초ㆍ중교에 이어 고교 학습지도요령을 개정한 것은 독도교육의 법적 근거 정비를 위한 것으로 아베 정권의 영토 및 애국심 교육 강화라는 정치적 의도를 반영한 것이다”고 말했다.

심포지엄 참석자들은 일본의 독도교육 현황을 공유한 뒤 경북도교육청 장학사 및 교사와 함께 초ㆍ중ㆍ고교에서 실시하는 독도교육을 놓고 제언 및 토론 시간을 가졌다.

동북아역사재단 홍성근 박사는 “일본의 교과서 왜곡에는 우리의 독도교육 내실화가 답이다”며 “그동안 우리의 독도교육은 독도교재 개발, 독도 학습기회 확대 등 외면적으로 많은 진전이 있었는데 이제는 교육 내용의 체계화, 내실화에 진력해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대구대 최철영 교수는 “초ㆍ중ㆍ고교 외에도 대학생에 대한 독도교육도 시급하다”며 “대학에서 교양 교과목으로 채택해 독도영토주권에 대한 체계적 독도강좌를 서둘러야 한다”고 제언했다.

경북도 김경원 해양수산국장은 “논의 된 전문가들의 독도교육 방향에 대한 고견을 적극 수렴하고 학교에서 독도교육 내실화를 위해 앞으로도 경북도교육청과 긴밀하게 협조해 나가겠다”며 “대학교 교양과정에 ‘독도교과목’을 신설하는 등 대학생과 일반인의 독도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1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